귀가 웅~웅~ 머리가 빙글빙글? 메니에르병
메니에르병은 갑작스러운 어지러움이 특징적인 증상입니다. 귀에는 몸의 청각과 균형 기능을 담당하는 기관이 있는데, 이 기관에 림프액이라고 불리는 액체가 들어있습니다. 머리가 움직이면 림프액도 함께 움직이면서 뇌에 청각과 균형 신호를 보냅니다.
그런데 한정된 공간인 귀 내부에 어떤 원인으로 림프액이 많아지면 압력이 높아져, 청각과 균형 신호를 방해하면서 메니에르병이 발병합니다. 예상하는 원인으로는 비정상적인 면역반응, 알레르기, 바이러스 감염, 머리 외상, 유전 등이 있습니다.
가장 특징적인 증상은 어지러움입니다. 주위가 빙빙 도는 느낌이 30분 이상 지속됩니다. 메스꺼움, 구토가 동반될 수 있고, 삐~소리가 나는 이명, 귀가 웅웅 울리는 느낌, 귀에 물이 들어간 것 같은 압박감이 나타납니다. 소리도 잘 안 들리고 머리도 아플 수 있습니다.
메니에르병의 어지러움은 갑작스럽게 나타나서 보통 ‘발작’이라는 표현을 사용합니다. 어지러움 발작은 짧은 시간 동안 여러 번 발생하거나 수주, 수개월에 한 번씩 나타나기도 합니다. 어지러움 발작이 반복되면 점차 청력 손실이 생깁니다.
갑자기 어지러움 발작이 발생했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먼저 평평한 바닥에 누우세요. 그리고 어지러움이 가라앉을 때까지 눈을 뜨고 계세요. 움직이지 않고 고정된 사물을 바라보는 것이 좋습니다.
메니에르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식습관을 바꾸는 것이 좋습니다. 당분과 염분을 많이 섭취하면 혈중에 당분, 염분 농도가 높아져 귓속 내림프액 내 당분, 염분 농도가 높아지고 내림프액이 많아져 압력이 높아지게 됩니다.
따라서 메니에르병의 치료를 위해서는 당분과 염분 섭취를 최대한 줄이는 것이 중요합니다. 카페인과 술도 내림프액의 양과 농도를 변화시켜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고, 담배의 니코틴 성분도 내이로 가는 혈액순환을 방해합니다.
메니에르병은 메스꺼움을 줄여주는 항구토제, 어지러움을 줄여주는 전정기능 억제제를 복용해 증상을 줄일 수 있습니다. 그리고 많은 양의 림프액을 몸 밖으로 빼내기 위해 이뇨제를 복용합니다.
약물치료로 호전이 안 되면 약물을 귀에 주입하거나 림프액의 양을 조절하는 내림프낭 감압술, 균형 기관과 뇌 사이의 신경을 절단하는 전정신경 절제술 같은 수술요법도 고려해 볼 수 있습니다.
메니에르병 환자의 약 80%는 처방된 약을 먹고 식습관을 조절하면 증상이 나아집니다. 치료를 하지 않는다면 일상생활이 어렵고 운전 중 사고가 날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영구적으로 난청이 될 수도 있으니 치료가 필요합니다.

귀가 웅~웅~ 머리가 빙글빙글? 메니에르병



메니에르병은 갑작스러운 어지러움이 특징적인 증상입니다. 귀에는 몸의 청각과 균형 기능을 담당하는 기관이 있는데, 이 기관에 림프액이라고 불리는 액체가 들어있습니다. 머리가 움직이면 림프액도 함께 움직이면서 뇌에 청각과 균형 신호를 보냅니다.


그런데 한정된 공간인 귀 내부에 어떤 원인으로 림프액이 많아지면 압력이 높아져, 청각과 균형 신호를 방해하면서 메니에르병이 발병합니다. 예상하는 원인으로는 비정상적인 면역반응, 알레르기, 바이러스 감염, 머리 외상, 유전 등이 있습니다.


가장 특징적인 증상은 어지러움입니다. 주위가 빙빙 도는 느낌이 30분 이상 지속됩니다. 메스꺼움, 구토가 동반될 수 있고, 삐~소리가 나는 이명, 귀가 웅웅 울리는 느낌, 귀에 물이 들어간 것 같은 압박감이 나타납니다. 소리도 잘 안 들리고 머리도 아플 수 있습니다.


메니에르병의 어지러움은 갑작스럽게 나타나서 보통 ‘발작’이라는 표현을 사용합니다. 어지러움 발작은 짧은 시간 동안 여러 번 발생하거나 수주, 수개월에 한 번씩 나타나기도 합니다. 어지러움 발작이 반복되면 점차 청력 손실이 생깁니다. 


갑자기 어지러움 발작이 발생했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먼저 평평한 바닥에 누우세요. 그리고 어지러움이 가라앉을 때까지 눈을 뜨고 계세요. 움직이지 않고 고정된 사물을 바라보는 것이 좋습니다.


메니에르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식습관을 바꾸는 것이 좋습니다. 당분과 염분을 많이 섭취하면 혈중에 당분, 염분 농도가 높아져 귓속 내림프액 내 당분, 염분 농도가 높아지고 내림프액이 많아져 압력이 높아지게 됩니다.


따라서 메니에르병의 치료를 위해서는 당분과 염분 섭취를 최대한 줄이는 것이 중요합니다. 카페인과 술도 내림프액의 양과 농도를 변화시켜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고, 담배의 니코틴 성분도 내이로 가는 혈액순환을 방해합니다.


메니에르병은 메스꺼움을 줄여주는 항구토제, 어지러움을 줄여주는 전정기능 억제제를 복용해 증상을 줄일 수 있습니다. 그리고 많은 양의 림프액을 몸 밖으로 빼내기 위해 이뇨제를 복용합니다. 


약물치료로 호전이 안 되면 약물을 귀에 주입하거나 림프액의 양을 조절하는 내림프낭 감압술, 균형 기관과 뇌 사이의 신경을 절단하는 전정신경 절제술 같은 수술요법도 고려해 볼 수 있습니다.


메니에르병 환자의 약 80%는 처방된 약을 먹고 식습관을 조절하면 증상이 나아집니다. 치료를 하지 않는다면 일상생활이 어렵고 운전 중 사고가 날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영구적으로 난청이 될 수도 있으니 치료가 필요합니다.